운도도씨 Blog

육칼 맛집, 팔당 동동국수집 본문

daily life

육칼 맛집, 팔당 동동국수집

키덜트 운도도씨 2016.07.25 00:15


육칼 맛집, 팔당 동동국수집


청주에서 친구가 놀러왔다.

청주 대추나무집 짜글이찌개의 추억 덕에 하남 시민의 명예를 걸고 맛있는 집으로 데려가리라 굳은 의지를 품고 있던 운도도씨였다.

아내가 강려크하게 팔당 동동국수집을 추천했다.

육칼이 끝내준다는 아내의 말을 듣고 청주에서 온 귀한 친구를 팔당 동동국수집으로 연행했다.

사실 아내는 뭐든 맛있다고 하는 스타일이고 나 역시 그렇기에 에라 모르겠다 하는 생각도 있었지만 후기는 칭찬과 감격만 남을 것 같다.



사실 이 길목에 온누리 장작구이 등 유명한 식당들이 많다. 

주차된 차들만 봐도 엄청난 곳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육칼이 뭔지도 몰랐다. 육개장 칼국수란다.

이렇게 유명한 집이었다니, 번호표를 뽑고 조금 기다려서야 앉을 수 있었다.



성인 세명과 아이 둘이 앉았다.

육칼 1개, 청양육칼 1개, 잔치국수 1개, 소고기 육전 1개를 주문했다.



그렇게 마무리하려 했지만 포장 판매 메뉴에 명태무침이 보이더라!

주문하고 말았다.



단촐한 반찬이지만 마르지 않고 깔끔해보였다.

김치가 말라있으면 손대기 싫다. 반찬은 언제나 이렇게 촉촉해야한다.



꺄울 명태무침이 나왔다.

비빔 막국수와 함께 먹으면 대박인 이것은 그냥 넘나 좋은것!

환장하지 아니할 수 없는 완소 요리.

아;;; 갑자기 흥분을. 팔당 동동국수집의 명태 무침 아주 괜찮다.

비빔 요리를 좋아하는 모든 이들이 맛있게 먹을 메뉴라고 자신할 수 있다.



소고기 육전이 나왔다.

이런 전이 있다는 것은 언제인지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TV 방송에서 야구선수 이종범신 ㅠㅠ 님의 언급 때문이었다. 드디어 먹게 되는구나. (친구 역시 육전을 종범신 때문에 알게 되었다고 한다. 이런 우연이...)


육전의 기름진 향과 느낌은 여타 전과 다를 바 없다.

하지만 소고기의 묵직한 맛과 포만감, 느끼함을 달래주는 간장이 다른 클라스에 있는 전이라는 것을 느끼게 해주었다.

얼큰한 육개장과도 너무 잘어울렸다.

청양고추가 전 자체에 솔솔 뿌려진다면? 금상첨화일 것 같은데 ^^



아이들도 좋아하는 잔치국수.

팔당 동동국수집의 잔치국수는 여지껏 먹어왔던 잔치국수와 사뭇 다르다.

멸치국물의 가벼움보다 가쓰오부시 국물의 느낌이 나는 이유가 뭘까?

소면이 들어있을 뿐이지 굵은 우동 면발이 잘 어울릴 것 같은 국수였다.

육칼 맛집으로 알려진 팔당 동동국수집에서 잔치국수를 먹는 행위는 결코 미련한 짓이 아니다.



청양육칼이 나왔다.

구성이 마음에 든다. 공기밥과 면이 함께 나왔다.



아쉬워서 다른 각도로도 한 방 찰칵!



칼국수 사리 2개의 모습이다.



이렇게 면을 담궈(꿀꺽!) 후루룩 들이키고 또 밥을 말아 짭짭 마신다.

하아. 감동이었다...

여긴 조만간 또 와야할 것 같다.



마지막 사진은 친구의 육칼 한 젓가락 샷.

한 젓가락 올려잡은 포즈가 이젠 어색하지 않나보다.

지난번 청주 짜글이찌개때보다 포즈가 낫다.


식대, 맛, 청결함, 서비스 모두 맛집으로 인정받아야 마땅할 만큼 준비가 잘 된 식당이라고 생각한다.

수많은 대기손님들이 불만 없이 맛있게 먹고가는 식당은 다 이유가 있다.

테이블 순환도 빠르고, 많은 주문을 스피디하게 처리하는 종업원분들의 모습도 프로다웠다.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