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도도씨

주식 매집, 손절(투매) 유도, 시세 분출(급등) 순환을 보며 검색식 구상 본문

knowhow/stock

주식 매집, 손절(투매) 유도, 시세 분출(급등) 순환을 보며 검색식 구상

키덜트 운도도씨 2016.08.03 00:16



주식 매집, 손절(투매) 유도, 시세 분출(급등) 순환을 보며 검색식 구상


주식을 하다보면 특히나 코스닥 중소형주에 눈이 많이 가게되더라.

주식은 시간을 돈으로 바꾸는 예술이라고도 하지만, 이 시간이라는 기회비용 앞에서 초조해지고 욕심이 개입되기 시작하면(이는 필연적이다) 기회비용을 줄이기 위해 리스크를 애써 무시하려 한다.


코스닥 중소형주에서 특히나 많이 보이는 패턴이 매집, 손절(투매) 유도, 시세 분출(급등) 순환 구조의 흐름이다.

많은 이들이 이 시세 분출 구간을 잡으려 노력하고 있고, 이를 캐치하는 것이 시간이라는 기회 비용을 최소화시키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일 것이다.


대량 거래량을 터뜨리고 시장의 이목을 끈 후 벌어진 단기 이동평균선 이격을 조정하며 거래량을 줄이는 모습을 보여주면 달려들게 된다. 투자자의 테크닉에 따라 성공율의 고저가 갈린다. 매매는 사실 쉽지 않다.

오랜기간 횡보 후 대량거래량을 수반한 첫 장대양봉 또는 역망치 캔들을 잡는다?

이 역시 시세 분출(급등)을 위한 작업의 진행형일 수도 있다. 어김없이 주가는 다시 바닥으로 향해갈 수도 있다.


시간이라는 기회비용을 많이 투자한다고 치자. 매집 구간에서 미리 종목을 선점해볼까?

눈에 띄는 매집(호재를 동반한 대량거래 또는 뉴스 없는 대량거래)으로 종목 매수에 들어가면 시세 분출시까지 홀딩하기가 쉽지 않다. 주포는 개미털기 작업을 진행하며 시세 분출을 준비하기 때문이다.


손절(투매) 유도 구간을 노려볼까?

가격적으로는 상당히 메리트 있는 구간에서 매수할 수 있는 방법이다.

주포는 대개 손절(투매) 유도 구간을 만들어 공포심을 조장하며 소위 개미털기 작업을 이행한다.

(주가를 끌어올리며 익절을 강요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 구간이 바닥 또는 저점이라고 확신할 수가 없다.

지하실을 구경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절(투매) 유도 구간을 매수 타점으로 노리는 것이 험난한 주식 시장에서 개인투자자가 수익을 낼 수 있는 확률을 끌어올릴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싶다.

전제조건이 있다면, 안정적인 박스권 횡보구간 중 발생한 손절(투매) 유도 구간일 것!


과거 슈넬생명과학의 급등 전 차트와 네오아레나(현 씨엘인터내셔널) 차트 등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 슈넬생명과학 과거 차트


손가락 체크를 해놓은 구간을 보자.

갑자기 툭툭 떨어지며 단기 이동평균선 이격을 넓히고 있다.

급등 후 또 떨어뜨린다.


| 슈넬생명과학 과거 차트


손가락 체크 구간 이후 주가는 급등했다.


| 씨엘인터내셔널 과거 차트


네오아레나였나 네오이녹스앤모크스였나... 참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종목이었다. 상당히 오랜기간 박스권 장세를 유지해오다가 갑자기 주가가 털썩 내려 앉았다. 단기 이평선 이격이 크게 벌어진다.


| 씨엘인터내셔널 과거 차트


이후 주가는 시세 분출하며 화려한 피날레를 보여주었다.


이러한 모습은 생각보다 상당히 많이 보인다.

얼마전 비루한 운도도씨의 블로그를 보신 어느 독자분께서 메일까지 보내주시는 열정을 비추어주셨다.

이에 영감을 받고 작성하게 된 포스팅이며, 이를 활용한 검색식은 완성되었고 현재 테스트 중이다.


최근 시세분출한 몇 종목이 이미 시세 분출 전 해당 검색식에 잡히는 기염을 토하기도 해 신기했다.

검색식은 오차 확률을 줄이기 위해 러프한 범위로 잡았으며 눈으로 필터링하는 과정을 거쳐야한다.

조금 더 정리를 하고 블로그를 통해 선보일지 말지를 결정해야겠다.


주식, 참 어렵고 또 재미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