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nowhow/tech

강화유리 없이 생폰으로, 아이폰XR


강화유리 없이 생폰으로, 아이폰XR



아이폰XR 프로덕트 레드를 구매했다.

아이폰XS와 선택의 고민이 있었지만 결국 XR로 결정했다.

XR의 카메라 렌즈 개수, 램, 디스플레이의 열세는 더 오래가는 배터리, 번인 우려 없는 디스플레이, 예쁜 컬러,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커버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무엇보다 아이폰X에서부터 탄생한 새로운 사용방법(끌어올리는 방식으로 홈버튼을 대체, 페이스ID, 노치디자인)을 XS보다 저렴하게 맛볼 수 있다는 점이 제일 매력적이지 않았나 싶다.

개봉기는 사진으로 담아본다.



생폰으로 사용하기 위한 필수템, 바르는 강화유리 코팅제 나노픽스잇과 함께.




프로덕트 레드.

애플의 레드 제품은 처음 구매해본다.



반투명 종이에 부착되어 있어 조금은 어색했던 애플 로고 스티커의 모습.



구성은 언제나 동일.

아이폰XR 레드 컬러의 뒷모습이 너무 예쁨.

무선 충전을 위한 유리 코팅 디자인도 굿~



순간 에어팟으로 착각!



라이트닝 케이블로 연결하는 이어폰.



나도 도움이 필요하다.





비닐 커버를 개봉하니 드러나는 영롱한 자태.



레드 컬러라니...레드 컬러라니...

너무도 매끈한 그립 때문에 손에서 잘 미끄러질 것만 같다.

화면은 나노픽스잇 코팅으로 생폰처럼 쓰면 된다지만, 도저히 이 미끄러운 그립은 감수하고 사용하기가 두렵다. 



아이폰XR도 인물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사용해보니 아웃포커스 효과가 굉장히 도드라진다.

미러리스 카메라의 자연스러움까지는 미치지 못하지만 다양한 분위기를 스마트폰만으로도 연출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격세지감을 느낀다.



결국은 신형 아이패드처럼 C타입으로 변할 것 같은 느낌.

라이트닝을 오래 고수해왔지만 더욱 뛰어난 확장성을 위해서는 C타입으로 가는 것이 맞지 않나 싶다.



전후면 모두 유리로 디자인 된 새로운 아이폰들에겐 나노픽스잇 코팅이 꼭 필요하다.

9H+ 경도의 강화 유리 코팅과 항균, 전자파 차단, 발수 효과 등은 생폰으로 사용하기에 기대 이상으로 만족감을 준다.

광빨 받는 자동차의 훌륭한 자세를 매일 보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케이스는 사용할지언정 나노픽스잇 코팅으로 생폰의 터치감과 멋을 알아버린 후부터는 액정 필름, 강화유리 따위는 사용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



나노픽스잇 코팅은 3단계의 간단한 작업으로 이루어진다.

1. 알코올 패드로 스마트폰을 깨끗하게 닦아주고,

2. 나노픽스잇 코팅제를 꼼꼼하게 도포해 코팅후 1분간 자연 건조해주고,

3. 부드러운 천으로 살살 닦아주면 끝. (2번과 3번 과정을 1회 반복)



알코올 패드의 모습.



나노픽스잇 코팅제가 함유되어 있는 패드의 모습.

사실 이정도 스마트폰 크기라면 2대 코팅도 충분하다.



유리 표면에 금방 흡수된다.


부드럽게 닦아주면 매끈한 감촉, 부드러운 터치감을 느낄 수 있다.



유리 코팅된 후면과 역시 유리로 만들어진 카메라 렌즈까지도 코팅해준다.

카메라에 스크래치가 생기면 큰 낭패이기 때문에 카메라 코팅은 필수다.



나노픽스잇으로 광빨 살린 아이폰XR.

강화유리 부착으로 아이폰XR의 디자인을 망치지 말자. 



2년 또는 길어야 3년, 나노픽스잇 강화유리 코팅으로 편하게 사용하다가 행여라도 자잘한 스크래치들이 생기면 나노픽스잇 스크래치 리무버로 이 스크래치들을 지워버리면 된다.

스마트폰은 삶을 편안케 해주는 도구일뿐, 모시고 사용할 필요는 없다.

편하게 쓰자. 나노픽스잇 코팅이면 신경 쓰지 않고 사용하기에 충분하다.

하지만 이 미끄러운 그립과 꽤 무게감이 느껴지는 부분 때문에 슬림한 케이스 정도는 고려해봐야 하겠다.


아이폰XR을 생폰 느낌 그대로, 나노픽스잇 강화유리 코팅제(아래 이미지 클릭 또는 터치)

(네이버페이 온라인 스토어)


스마트폰 생활 기스들을 깨끗하게 지우자. 나노픽스잇 스크래치리무버(아래 이미지 클릭 또는 터치)


(네이버페이 온라인 스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