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식&경제 이야기

코스닥 급락, 타이거 코스닥150 레버리지 ETF 어떨까?

by 운도도씨X럭키존 블로그 운도도씨 2016.02.11

코스닥 급락, 타이거 코스닥150 레버리지 ETF 어떨까?


유가의 계속적인 하락과 글로벌 경기 불안, 대북 리스크까지...

구정 연휴를 보낸 우리나라 주식시장은 공포의 하루를 보냈다.


코스피는 2.93% 하락한 1,861.54포인트로 마감했으며 코스닥은 -4.93% 하락한 647.69 포인트로 마감했다.

코스닥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특히 개인 투자자들에게 큰 두려움을 주고 있다.

코스닥은 얼마나 더 떨어질까?


사실 내가 들고 있는 종목의 주가가 상승하기만 한다면 지수는 의미없다.

하지만 전체적인 시장의 상황이 상승장이라면 내가 들고 있는 종목의 주가도 올라갈 확률이 높고, 하락장이라면 그 반대의 확률이 높을 것이다.

그래서 분위기 파악이 중요하다.


주식을 하면서 세상에 확실한 것은 없다는 것을 매번 실감하고 있다.

내 자신도 믿을수가 없기에 여기서 살펴보는 지표 역시 참고 사항이 될 뿐이다.


엔벨로프를 코스닥 지수차트에 대입해보자.




키움증권 엔벨로프 지표 기본 셋팅값이다.

볼린져밴드와 가장 큰 차이점으로는 중심선으로부터 저항선과 지지선의 편차가 균일하다는 것을 들 수 있다.

단순한 지표라고 할 수 있다.



코스닥 일봉차트에 엔벨로프를 대입(점선으로 저항선, 지지선 표기, 중심선은 20일선(기간값))하면 위와 같이 나타난다. 이동평균선은 무시하고 살펴보자.

2015년 8월, 12월 엔벨로프 지지선(하단 점선)이 무너졌다.

8월의 경우 6일만에 회복하고 재차 하단을 또 확인한다.



이번에는 엔벨로프 하단 이탈지점을 보기 쉽게 표시해보았다.

2014년 10월에도 반짝 이탈 지점이 보인다.



2011년 12월부터 2013년 6월까지도 이탈지점이 종종 보인다.



더 이전의 상황도 볼 수 있다. 한번씩 어마어마한 하락이 있었다. 생각하기도 싫은 2011년 8월도 보인다.

▶ 2011년 8월은 스탠더드 앤 푸어스가 미국의 신용 등급을 사상 처음으로 강등시키면서 전세계 증시가 요동 친 한 달이었다.


보다시피 코스닥 지수 일봉차트에서 엔벨로프가 하단 이탈이 항상 바닥을 보여주지는 않는다. 추세하단을 잡는 것은 인간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하지만 코스닥 지수차트에서 엔벨로프 하단은 적어도 참고 자료는 될 수 있다.


왜 하필이면 여기서 코스닥 지수차트에 엔벨로프 지표 대입을 말하는 것일까?


괜찮은 ETF가 생긴 것 같아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에서 운용하는 Tiger ETF 상품 중 하나인 TIGER코스닥150레버리지(233160)이다. 

기본정보는 아래와 같다.



KODEX ETF를 주로 거래해왔지만 코스닥 지수를 연동하는 ETF는 사실 쓸만한게 없었다.

타이거 역시 코스닥150레버리지 이전에는 메리트를 느낄만한 상품이 없었다.

하지만 타이거 코스닥 150 레버리지는 눈여겨 볼 만하다.


"코스닥이 비이성적으로 하락한 상황일 때 본 ETF를 매수한다면 '이성적'으로 원위치 될 때 그 간극의 약 2배를 수익으로 가져올 수 있다." 


현금 비중이 높은 투자자라면 이런 때를 기다리지 않을까?

물론 공격 본능이 충만한 대부분의 투자자들에게 이는 쉽지 않은 전략일 뿐이지만...



자산별 구성종목 TOP 10은 위와 같다. TIGER 코스닥150, 셀트리온, 바이로메드, 메디톡스, 컴투스, 동서, 코미팜, 이오테크닉스, 콜마비앤에이치, 카카오 등이 올라와 있다. 5.52%를 차지하고 있는 셀트리온이 오늘 5.19% 하락했으니 타이거 코스닥150이고 뭐고 하락은 자명한 사실이었다.


현재 시각 <북한 "개성공업지구 폐쇄…군사통제구역 선포"(속보)> 가 뜨고 있는 상황이다.

내일도 만만치 않은 장이 될 것임이 뻔한데...코스닥 지수는 과연 엔벨로프 하단을 무너뜨릴 것인가?

급락은 싫지만 관심을 가지고 살펴봐야겠다.




타이거 코스닥150 레버리지 일봉차트의 모습



종목별 투자자 현황이다.

금융투자의 매도는 지수연동 ETF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투자자라면 큰 의미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쫄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


위기는 언제까지인지 모르며 진정한 위기는 이제 맛배기일지 모른다.

하지만 지혜롭게 대응한다면, 남들보다 큰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내 계좌, 고통의 맛배기일까? ^^;;




사업자 정보 표시
운도도씨 | 정운호 |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대로 240 813-604 | 사업자 등록번호 : 863-29-00571 | TEL : 010-9213-6804 | Mail : oonho81@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8-경기하남-014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0